•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 _ 2021 #91 최치권의 구미호 | Chi-kwon CHOI's KUMIHO - Unsung Myth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91 최치권의 구미호 | Chi-kwon CHOI's KUMIHO - Unsung Myth


The series titled Kumiho_ Unsung Myth is a story about the unreasonable & contradictory good and evil and about irrational human nature. To express the double & contradictory human image of indulging in violence to realize justice, of promoting trickery as a realistic means for a great cause even with giving a value to the cause, and of trying not to understand the position and circumstances of others due to being stricken just with own thoughts and feelings, the artist created the whole by selecting the scattered image in each, and contained the special narrative that the pursues by using metaphor dubbed Kumiho.

Artist Chi-kwon CHOI reveals society and human nature of being incomprehensible, unreasonable and contradictory though grotesque humor. As he intended, his photo is dreamy and unrealistic, but paradoxically realistic like having a nightmare. It is half ridiculous and half serious. The image as if being compounded of layers in dream and reality likewise leads to awakening to the reality like a nightmare of being met these days.

- Hearyon OH, Photographer, Curator

​<구미호_ 불리지 않은 신화> 시리즈는 불합리하고 모순적인 선악 그리고 부조리한 인간의 본성에 관한 이야기이다. 정의 실현을 위해 폭력행위를 일삼거나, 대의에 가치를 부여하면서도 대의에 대한 현실적인 수단은 권모술수를 도모하고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에만 사로잡혀 타인의 입장과 처지를 이해하려 하지 않는 이중적이고 모순적인 인간의 모습을 표현하기위해 작가는 흩어져 있는 낱낱의 이미지들을 취사선택해 전체를 만들고 구미호라는 메타포를 이용해 그가 추구하는 특별한 내러티브를 담았다.

최치권 작가는 불가해하고 불합리, 모순적인 사회와 인간을 그로테스크한 해학을 통해 드러낸다. 그의 의도대로 그의 사진은 악몽을 꾸는 것 같이 몽환적이고 비현실적이나 역설적으로 실제적이다. 반쯤은 우스꽝스럽고 반쯤은 진지하다. 이렇게 꿈과 현실의 레이어가 합성된 듯한 이미지는 요즈음 마주치는 흉몽 같은 현실을 자각하게 한다.

- 오혜련, 사진가, 큐레이터


Title: 구미호 - 불리지 않은 신화 | KUMIHO - Unsung Myth

Year: 2021

Artist: 최치권 | Chi-kwon CHOI

Publisher: 눈빛 출판사 | Noonbit Publishing

Designer: 성윤미, 이솔 |

Printing: 예림인쇄 | Yerim Printing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