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 _ 2021 #99 안종현의 보통 | Jong Hyun AN's Normal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99 안종현의 보통 | Jong Hyun AN's Normal

The texture of time and space in his works feels different from the one that you many have encountered when you appreciate other photos of landscapes or events it seems that multi perspectives are condensed in each cut like thrones in traditional Far East Asian paintings. This effect leads the viewers to step into his works. You will find yourself strolling in the overwhelming situations in his works and also going through the time and space of them, pondering and responding to them.


​Though images taken from the nature do not seem to have relevance to the technology of capitalism and speedy changes in the society, the change of the nature is not different from the one resulted in the political human society, either. Where we mistake the nature for being eternal, An clearly tells us that it is not. In addition, in his works- Army, Red Room, Future Land and Passage - though accorded with the objects are photographic symbols, in the Landscape there lies vagueness in which myth-like subjects contain various symbols and meanings like a montage.

Daylight series shows the naked entity of evolution of the nature through irony. There lie a possibility of progression and that of extinction at the same time, which is shown from the charcoal dark tree trunks. Something that can be dead also has a possibility to be alive again so we can say that it is the process of decay and death that can make life goes on. History can either make a progression or a recession, and AN tries to let himself be at the middle in the course of the current and to reveal the hidden meanings by highlighting the reality.

The characteristic that he embraces the past and future at the point of here and now has a relevance to the tempo of his shooting. We think that in general the shooting speed is decided by a shooter at his own will, so it can be said that a shooter holds an absolute authority. In his case, he spreads long time researching and selecting the spots to be taken but very short time deciding to shoot. The less time it takes, the more powerful and condensed the photographic effects are.

AN calls the intermediate moment as normal. It is, no doubt, present in the time sequence, but it can be called normal in the social context he thinks. It, however, is the moment of birth of a drama when a photographer either overcomes the normal or breaks down the normal.

- Past, Present, Future -YoonJeong KOH, Editor, Total Museum Press

안종현 작가의 작업은 시간과 공간의 결이 어떤 사건이나 풍경을 마주하였을 때의 일반적인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마치 동양화의 다시점 작업을 보는 것처럼 원겸, 근경의 내용이 한 장면에 압축되어 담겨져 있다. 이는 보는 이로 하여금 ‘그림으로 들어가도록'한다. 거대한 작품의 상황 속에 관람자는 쑥 빠져들어 그때의 시간과 공간으로 들어가 거닐게 된다.


자연적 이미지들은 마치 고도 자본주의의 테크놀로지나 빠른 변화들과 연관이 없는 것 같지만, 자연의 역사 역시 찰나적인 것으로 사회 정치적 역사는 자연적 진화와 다를 바가 없다. 우리가 자연이라고 믿는 것들은 오히려 잘못 알고 있는 것이 더 많을 정도로, 안종현의 자연적 요소에는 사진적 기호들과 그 지시물이 명확하다. 군, 붉은방, 미래의 땅, 통로는 시적으로 기호와 지시물이 일치하지만, 자연적 풍경을 담은 풍경시리즈에서는 모호한 판타지적 사물들이 갖고 있는 기호속에 인간과 자연의 몽타주가. 그리고 과거와 미래를 관통하는 여러가지 통로들이 담겨져 있는 것이다. 이렇게 시리즈마다 보이고 있는 현재의 시점에서 과걱와 미래를 모두 보듬는 특징은 안종현이 사진을 찍는 속도와도 관련이 있다. 사진은 보통 ‘Shoot’한다고 할만큼 사진을 찍는 대상에 대해 폭력적일 정도로 카메라를 들고 있는 사람의 시선에 따라 완벽하게 좌우한다. 안종현의 경우 현장을 리서치하고, 고르는데에는 시간을 투자하는 반면 찍기를 결정하는 순간은 매우 짧게 가진다. 결정의 순간이 짧아지면 짧아질수록 현장성은 더욱 강해지고, 순간적인 응축력은 더해진다.

안종현은 이 중간적인 시점을 ‘보통'이라고 표현한다.

시간적으로 ‘현재'이지만, 사회적 기준으로는 ‘보통'인 것이다. 보통의 기준은 누군가가 생각하고 바라보는 고정된 선속에서 정해지기 마련이데, 보통의 기준이 넘어서는 순간, 혹은 보통이 무너지는 찰나, 혹은 지극히 평범하게 여겨지는 ‘보통'의 풍경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가 생성된다.

-고윤정, 에디터, 토탈뮤지엄 (과거, 현재, 미래에서 발췌)



 

Title: 보통 | Normal

Year: 2018

Artist: 안종현 | Jong Hyun AN

Publisher: 토탈뮤지엄프레스 | Total Museum Press

Designer: 산책자

Printing: 으뜸프로세스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