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Black Circle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2020 DADEEDADA 
  •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17 #18 김대수의 Colors of the Bamboo | Daesoo Kim's Colors of the Bamboo



Photobook Club Seoul #18 book is Daesoo Kim's 'Colors of Bamboo' (2009).


The literati of the Joseon period enjoyed painting the “four Scholars”-plum trees, orchids, chrysanthemums, and the bamboo – using their “Four treasures of study” (ink stone, ink brush, ink stick, paper). The bamboo expressed the firm determination of scholars to not lose their honorable spirit even in the face of difficulty. In the past, Korean scholars became resolved by admiring these paintings of bamboo. Daesoo Kim’s decision to portray bamboo in his works has its origin in this metaphysical tradition.

This paper elucidates why Daesoo Kim’s works are not just about bamboo. They are efforts to find the lost scenery and landscape that uncover forgotten, bleached objects, the same scenery and landscape we are attempting to find in this era of confused spiritual identity. Further, his works can be seen as a strong statement of the artist’s intent to recover our quiet yet forgotten spiritual compass.

- Youngkee Kim, Present (2008~2010), Kaywon School of Art


조선시대 선비들은 눈 속에 피는 네 개의 꽃,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를 문방사우로 즐겨 그려 왔다. 대나무는 학문하는 선비들이 그를 벗으로, 어떠한 고난의 환경 가운데서도 ‘곧은 정신’을 잃지 않으려는 기개의 상징이었으며, 과거 선비들이 이러한 대나무 작품을 ‘바라보면서’ 마음을 가다듬었다. 대나무를 작업의 대상으로 삼은 김대수의 마음은 그러한 정신적 전통에서 그 기원을 찾아볼 수 있다.

그래서 김대수의 작품은 단순한 대나무가 아니다. 그것은 정신적 정체성의 혼돈 시대에 우리가 회복하려는, 표백되어 잊혀져 가는 사물을 들어내 보이는 ‘잃어버린 경관’과 풍경을 찾아나서는 일련의 활동으로 보이며, 조용하지만 잊혀진 정신적 지표를 되살려 내려는 작가정신을 담고 있는 강한 진술로 보아야한다.

- 계원예술대학, 총장(2008~2010) 김영기

Title: Colors of the Bamboo Year: 2009 Artist: 김대수 | Daesoo Kim

Publisher: (주)도서출판다빈치 | Da Vinchi

Designer: 김진 | Jin Kim 

Printing: 연 미술 | Yon Art Printing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