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Black Circle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2020 DADEEDADA 
  •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19 #31 육명심의 하늘과 땅이 만나는 곳 | MyongShim Yook's Where heaven and earth meet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31, 육명심의 하늘과 땅이 만나는 곳 MyongShim Yook's Where heaven and earth meet



티베트에 발을 딛고 나니, 마치 무슨 전생의 각별한 인연이라도 있을지 갈수록 이곳에 매료되었다. 요즘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곳이 여행하기에 험준하고 여러 가지로 불편한 곳이라 하여 기피하는데, 내게는 이상하리만치 모든 것이 잘 적응되고 영적인 깊은 공감과 일체감이 있었다. 처음에는 주로 티베트 본토를 찾았으나, 발일이 자아짐에 따라 같은 티베트 불교 문화권인 라다크(Ladakh)와 부탄(Bhutan)까지 두루 드나들게 되었다. 이 세나라는 분명히 서로 다른 국가인데도 불구하고, 티베트 땅에서와 똑같은 느낌을 받았다. 거친 자연에서 느껴지는 풍토감이나 사원의 예스러운 풍치, 그속에서 구도적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까지 어쩌면 그렇게도 닮았는지... 티베트 불교권 국가들로 분류되는 몽고나 네팔도 찾아가 보았지만, 티베트, 부탄, 라다크, 이 세 나라는 특별했다. 내게는 이 세 나라가 한 하늘 아래 하나의 불국토인 것만 같았다. 이는 필경 히말라야 산맥이라는 대자연의 어머니가 그 거대한 품 안에 이들을 하나로 품고 있기 때문 일 것이다.

-육명심

Once I made my way to Tibet, I was more and more drawn to the country, as if by the mysterious karmic soul connection. Even now Tibet is far from a popular tourist spot, difficult to travel and with no amenities to warrant physical comfort, not to mention luxury. I felt, however, that i snuggly fit in the country at each visit: there was spiritual comfort and a mysterious sense of belonging. Since first setting my foot on Tibet, I went back there five more times. These visits were extended to Bhutan and Ladakh. Tibet, Bhutan and Ladakh are three individual countries, each with its own local color. Still, I felt there the same affinity i felt on my first trip to Tibet. The indescribable atmosphere pervading the wild countryside, the ancient monasteries, and the people living in all these, seeking spiritual enlightenment everyday ---these three countries are special to me even in the so-called “Tibetan Buddhist Belt.” I went to Nepal, India, and Mongolia, countries also belong to the Tibetan Buddhist Belt, but something was different. For me , only Tibet, Bhutan and Ladakh comprise on 佛國土(bul gookto, “the native soil of Buddhism”). Maybe its is because the Great Mother of the Himalayas broods over them, enfolding them into one Tibetan Buddhist community in her arms.

-MyongShim Yook

Title 하늘과 땅이 만나는 곳 | Where Heaven and Earth Meet

Artist 육명심 | MyongShim Yook

Publisher 글씨미디어

Designer 홍동원 | Dongwon Hong

Print (주)상지사 P&B | Sangjisa P&B

Year 2014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