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19 #34 민병헌의 이끼 | Byung-Hun MIN's Moss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34 민병헌의 이끼| Byung-Hun MIN's Moss.



자란다고 하기보다 번진다고 해야 더 어울릴 번한 이끼의 현현. 이상하지. 민병헌의 이번 사진 속 풍경들은 묘하리만치 인간들을 닮아 있다. 더 정확하게는 인간들의 뼈라 할 수 있겠다. 등뼈 같고 어깨뼈 같고 넓적다리뼈 같고 정강이뼈 같고 얼굴뼈 같고 머리뼈 같은, 살을 다 발리고 난 다음의 뼈들이 우글우글 어느 때는 모여서 어느 때는 외따로이 나뒹구는 것만 같다. 큰 그림은 그러한데, 황폐한 것 같기도 하고 척박한 것 같기도 한데, 또 한참 들여다보고 있자니 삐죽삐죽 솟아 있는 그것이, 덥수룩하게 덮여 있는 그것이, 나를 온기로 덥혀줄 것도 같고 나를 감춤으로 숨겨줄 것만 같은 안도에 들게도 한다. 이끼는 어디에 생길지 예측하기는 힘들어도 한번 생기면 도망갈 것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는 뚝심의 상징이기도 해서 아닐는지.

- 김민정, 시인


Manifestation of moss can best be described as smudged rather than growth. Peculiar it is. This time, sceneries from Byung-Hun MIN’s photographs oddly resemble humans. I should say human bones to be more exact. Like backbones, like shoulder blades, like thighbones, like facial bones, and like skulls. Bones stripped of flesh at times seem to be teeming in groups while other times are tumbling in solitude. This is the big picture, seemingly desolate and seemingly barren. Yet I take my time to look at it and its pointy tips and the carpet-like piles give me consolation as if it will warm me up and hide me under its cover. Perhaps it is because although it is difficult to predict where moss will grow on, like a symbol of persistence, once it does grow there’s no need to worry about it fleeing away.

- Min Jeong KIM, poet


Title: 이끼 | Moss

Year: 2019

Artist: 민병헌 | Byung-Hun MIN

Publisher: 한미사진미술관 | The Museum of Photography, Seoul

Designer: 끄레 어소시에이츠 | Crée Associates

Printing: 문성인쇄 | Munsung Printing Services Co.

Edition: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2020 DADEE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