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0 #42 윤진영의 분해자 | Jinyoung YOON’s Decomposer

8월 12 업데이트됨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42 윤진영의 Decomposer | Jinyoung YOON’s Decomposer.



곰팡이는 나와 애증의 관계에 있는 예술적 협력자이기도 한다.


인간이 죽음의 본질을 안다면 죽음은 더 이상 두려운 영역이 아닐 것이다. 단순한 생명체의 아름다움보다는 죽음과 고통 앞에서의 생명력이 두렵고 불편하지만 더 강하고 아름답게 인식된다. 곰팡이를 통해 나만의 죽음을 표현하고 일종의 ‘죽음의 기념비’를 제작한다고 생각하면서 작업하고 있다.

- 윤진영


On the other hand, fungi are my artistic partners I maintain a love-and-hate relationship with.


If humans become aware of the essence of death, death would be no longer be within the realm of fear. Compared to the simple beauty of life, the force of life pushing back against death and agony comes across as stronger and more beautiful, though frightening and discomfiting. While working on pieces, I think that I express my own death through fungi and make a kind of monument for death.

- Jinyoung YOON

Title: 분해자 | Decomposer

Year: 2016

Artist: 윤진영 | Jinyoung YOON

Publisher: 이리출판사(조동석) | IRI Publishing(Dongseok CHO)

Designer:

Printing: 효성인쇄 | Hyosung Printing

Edition: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2020 DADEE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