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0 #62 박형근의 텐슬리스 | Hyung-guen PARK’s Tenseless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62 박형근의 텐슬리스 | Hyung-guen PARK’s Tenseless.



숲은 여전히 무표정하게 나를 본다. 이곳에서 출렁이는 숲의 끝과 그 너머의 하늘, 그리고 그 하늘 너머의 우주와 그 우주 너머의 우주를 상상하곤 했었다. 일상의 상념따위는 그저 코 끝 간지럽히는 공기 한 줌 속에 흩어져 버릴뿐이다. 세계 속 나를 찾아가는 과정속에 알아채 버린 바깥에 대한 성찰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그것들과 교감할 수 있었던 일도, 숲이 열어준 착란같은 선물이었다. 숲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몸의 촉수들은 예민하게 뻗어나와 카메라 렌즈 밖 대상들과 함께 어우러졌다. 본래부터 나의 몸 안 어딘가에 있어 왔을 지 모를 감각의 끝에 실을 걸고, 세상의 결과 면을 연결해 나가는 일, 닺힌 틈을 열고 침잠할 수 있는 밝은 눈을 되찾는 것이 사진하는 이유였다. 숲은 이미 주어지고 고정된 것으로 부터 벗어나 비선험적인 상황에 나를 위치시키려는 의지, 거대한 역사의 지평에 쉽게 종속되지 않으면서 유동적인 상태에서 세계와 대면할 수 있는 실천의 첫 무대였다. 특히 늙은 숲은 켜켜이 쌓여진 것들, 삭혀진 채 아직 환원되지 못한 것들이 머무는 공간으로서 나의 허기진 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물질들로 넘쳐났다. <텐슬리스(Tenseless)> 연작은 주관적 지각방식과 느려진 시간성의 확보를 통해, 타자와의 교감을 가시화하려는 태도에서 시작하였다. 그것의 구현은 사진속 사물과 공간이 연출하는 장면, 불완전한 내러티브의 결합, 마치 초현실주의자들이 추구했던 ‘마술적 리얼리즘’처럼 당연한 규칙과 조합으로 부터 일탈한 우발적 선택으로써 가능했다. 정상적인 시선으로는 도저히 대면할 수 없는 우울하고 비극적인 현실 상황의 반복, 동일성으로부터 벗어난 존재들을 억압하는 힘, 이미 제거 당해버린 야생의 감각, 빛은 우리를 외면한 채 내부를 향해 하얗게 비춰질 뿐이다. 빛의 매체인 사진이 어두운 톤에 물들어 가는 것은 암울한 시대의 매체에게, 그리고 나에게도 필연적이었다.

- 박형근, Tenseless 2015 작가의 글에서 발췌


The forest still looks at me with blank eyes. I used to imagine the end of the rolling forest and the sky above, and the universe beyond the sky and another universe beyond the universe. Daily thoughts are only scattered by nose-tickling particles into the air. Reflection on the outside world in the process of finding myself in the world was natural. Communicating with them was like a illusionary present the forest opened up for me. As I spent more time in the forest, the tentacles of my body extended sensitively and became in harmony with the objects outside the lens. Connecting the layers of the world by hooking a thread to the end of sense that might have been somewhere in my body inherently - retrieving bright eyes to open the closed gap and contemplate was my reason for taking photographs. The forest served as the first venue for me to experiment with my intention to put myself in a non- transcendental situation by getting out of the cast - iron mold and face the world in a flexible way instead of depending on the context of history. In particular, the old forest was full of objects that can satisfy my desire, where there are things with layers upon layers and yet to be reclaimed while remaining decomposed. The <Tenseless> series began with an attitude to visualize communication with others by exploring subjective perception and securing a ‘slowed time.’ This was realized through an accidental decision, away from the conventional rules and combination - a scene directed by the space and objects within the frame and incomplete combination of narratives - like ‘magical realism’ surrealists pursued. The repetition of gloomy and tragic realities that can never be faced from a normal view, power suppressing beings far from identity, the wild sense that had already been removed and light shines inside in a dazzling fashion while turning a blind eye to us. Photography, a medium of light, gets tinged with dark tones, which was inevitable to the medium of the gloomy era and to me.

- Hyung-geun PARK, Tenseless 2015



Title: 텐슬리스 | Tenseless

Year: 2015

Artist: 박형근 | Hyung-guen PARK

Publisher: 갤러리 잔다리 | Gallery zandari

Designer: 워크룸 | workroom

Printing: 인타임 | Intime

Edition: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2020 DADEE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