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0 #68 윤한종의 보이지 않는 존재 | HANJONG YOON’s INVISIBLE BEINGS

9월 28일 업데이트됨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68 윤한종의 보이지 않는 존재 | HANJONG YOON’s INVISIBLE BEINGS.

보이지 않는 존재는 개인 연작과 사회 연작으로 나뉜다. 개인 연작은 고정도 산업용 카메라를 이용하여 1-4mm 크가의 양품 또는 불량 전자부품을 괩율로 촬영했다. 극단적으로 확대된 정물은 맨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존재를 볼 수 있는 존재로 인식하고 사유하게 한다. 이 작업은 전자부품이 사람과 비슷하다는 관점에서 시작되었다. 아무리 완벽한 사람이라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사람의 내면은 실수와 실패, 상처와 아픔으로 점철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회 연작은 10,000개의 전자부품을 각 1회씩 촬영하고, 각각의 사진을 오려서 100 X 100 형식으로 나영한 작품이다. 10,000개의 부품은 개인들이 부대껴서 사는 사회를 의미하며, 각 부품을 실패의 경험을 가진 상처받은 개인이라고 생각하며 작업하였다.

Invisible Beings is divided into two categories: Individual Series and Society Series. Individual Series features defective electronic components measuring 1-4mm that were shot using an industrial camera with a high degree of fixation at high magnification. Enlarged to an extreme, these still lifes enable us to perceive invisible things as visible so that we may reason with them. This series was inspired from the idea that reason with them, This series was inspired from the idea that electronic components might be akin to men in that no matter how perfect one is, his or her inner world is usually fraught with mistakes, failures, scars, and pain. Society Series features 10,000 electronic components that were photographed once each and then arranged in a 100 x 100 format to create a single picture. The 10,000 components stand for a society in which each individual interacts with one another. I worked on this while thinking of them as individuals fraught with scars and experiences of failures.


Title: 보이지 않는 존재 | INVISIBLE BEINGS

Year: 2018

Artist: 윤한종 | HANJONG YOON

Publisher: 눈빛출판사 | Noonbit Publishing Co.

Designer: 성윤미, 이솔

Printing: 예림인쇄

Edition: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2020 DADEE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