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0 #71 강홍구, 박진영의 우리가 알던 도시 | Hong Goo KANG & Area PARK’s City We Have Known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71 강홍구, 박진영의 우리가 알던 도시 | Hong Goo KANG & Area PARK’s City We Have Known.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전시는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의 모습이라기보다는 우리가 과거에 알던, 그러나 지금은 사라져버린 도시에 대한 기억을 사진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도늘의 도시에서 상실되는 것들, 그리고 그 자리에 남겨지는 것들을 사진으로 포착하여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의 속성을 조금이나마 이해하려는 시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전시에 참여한 강홍구와 박진영 작가는 각각 주거환경으로서의 도시, 그리고 사회 시스템으로서의 도시를 주제로 하여 오랫동안 작업을 해 왔습니다. 강홍구 작가는 이번 전시에 도시 재개발 과정에서 일어나는 풍경의 변화를 다룬 그간의 다양한 작업들을 출품하였고, 박진영 작가는 2011년에 일어난 일본 후쿠시마 지역의 재난과 관련한 사진들을 선보입니다. 재개발과 재난이라는 서로 다른 현상들을 다루지만 두 작가는 모두 오늘날의 도시가 겪는 상실과 불안에 초점을 맞췄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 김정배, 국립현대미술관장 직무대리


The theme of this exhibition is the city, a topic that has long been a primary concern for artists of every genre, but which has a particularly special relationship with photography. The photos featured in this exhibition are contemporary but they actually address memories of the city we once know, rather than the city we live in now. the displayed works explore the myriad ways in which photography can capture elements of the city that have been lost elements of the city that have been lost elements of the city that have been lost or left behind by the constant changes transforming todays’ urban landscapes.

The two featured artists for this exhibition are Kang Hong Goo and Area Park, who have spent many years exploring themes related to the city as a residential environment and a social system, respectively. Kang Hong Goo documents how the landscape of the city has been altered by various processes related to urban redevelopment, while Area Park examines the 2011 disaster of Fukushima, Japan. Although the artists and either photos deal with different phenomena-redevelopment and disaster-they are linked by a shared desire to unveil the feelings of loss and anxiety that are deeply embedded in the experience of today’s cities.

- KIM, Jeong-bae, acting Director,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Title: 우리가 알던 도시 | City We Have Known

Year: 2015

Artist: 강홍구, 박진영 | Hong Goo KANG & Area PARK

Publisher: 국립현대미술관 |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Designer: 워크룸 | workroom

Printing: 문성인쇄 | Munsung Printing

Edition: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2020 DADEE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