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1 #86 이선민의 가족과 모성 | Sunmin LEE's Family and Motherhood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86 이선민의 가족과 모성 | Sunmin LEE's Family and Motherhood

​한국의 가족과 모성을 여성의 시각으로 조망하였던 일련의 작업들은 작가인 나 자신의 자전적 성장 일기인 동시에 가부장적인 한국의 가족 구조 안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질문하는 동시대 한국 여성들이 연대기적 자화상이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가족의 일원으로서 또 모성을 담보한 여성으로서 카메라를 통하여 조우했던 인물들은 지금도 삶과 죽음의 연장선에서 엄마와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견고한 제도와 구조에 직면하고 변화를 감당하며 삶과 죽음이 연대를 이어가고 있을 것이다. 어쩌면 이 공통의 사명이 여성과 가족을 주제로 한 20여 년 동안의 작업ㅈ들을 견인한 동력이자 풀어야 할 숫제였을지도 모르겠다. 또 앞으로의 10년, 작가로서 또 모성을 담보한 여성으로서 또 죽음 앞으로 나아가는 인간으로서는 나는 <여자의 집> 작업을 시작할때 던졌던 이 질문과 대답을 계속할 것이다.

“Where am I?” “I am here.”


I have been angered by something and forged solidarity as an artist, questions Korea’s family culture and the identities of its members. I have also grown with my photographs, solaced by my daily’s life. A series of works I did over 20 years, such as Womans’ House, Twins, Translocating Women, and Dogye Project, are not only my own autobiographical journey of growth but also a chronological self portrait of the Korean women of our time who ask questions concerning their identity in Korea’s patriarchal family structure. Those who i have met through my camera as either family members or women with a motherhood probably face this strict system and structure in the name of both mother and family, enduring changes and continuing solidarity between life and death. This common mission might be a driving force to work under the themes of woman and family for the last 20 years or it might be an issue that needs to be solved. Then years from now on I will keep asking and answering the question “where am I?” with “I am here” as an artist, a woman with a motherhood, and a human who moves forward toward death.


Title: 가족과 모성 | Family and Motherhood

Year: 2018

Artist: 이선민 | Sunmin LEE

Publisher: 눈빛출판사 | Noonbit Publishing Co.

Designer: 성윤미 이솔

Printing: 예림인쇄 | Yerim Printing

Edition: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 블랙 서클
© 2020 DADEE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