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1 #87 브뤼노 레끼야르의 단편들 | Bruno REQUILLART's Fragments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87 브뤼노 레끼야르의 단편들 | Bruno REQUILLART's Fragments


​For its 10th anniversary, GoEun Museum of Photography presents Busan seen through the eyes of French photographer Bruno Requillart in its annual project Busan Observation 2018. In 2016 Requillart’s work was introduce in Asia for the first time through Bruno Requillart.

Poetique des forms, an exchange exhibition organized by Galerie Nationale du jeu de Paume in Paris and GoEun Museum of Photography as part of the official ceremony celebrating 130 years of Korea-France diplomatic relations. He Set foot in Busan for the first time for the exhibition and he was instantly mesmerized by this brilliant city, which resulted in his participation of Busan Observation Project.

To Bruno Requillart, Busan isn’t just a subject for work. It is a city of dreams where different forms and meanings coexist. By selecting a specific subject and transforming the reality in front of our eyes, Busan Observation 2018 Bruno Requillart, Fragments of Reality discovers those different and poetic elements as well as their beauty.

Through it we will discover Busan in a new form that we have not seen until now, just as Bruno Requillart had discovered.


​고은사진미술관 연례 기획 <부산 참견錄 2018>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히 프랑스 사진가 브뤼노 레끼야르가 포착한 부산을 선보인다. 브뤼노 레끼야르는 2016년 한-불 수교 130주년 공식행사이자 고은사진미술관이 파리의 죄드폼 국립미술관과의 교류전으로 진행한 <브뤼노 레끼야르, 형태의 시> 전시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부산에서 소개된 바 있다. 전시를 위해 처음으로 부산을 방문한 작가는 첫눈에 이 다채로운 도시에 매료되었고, 이를 계기로 <부산 참견錄>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다.

브뤼노 레끼야르에게 부산은 단순한 작업의 소재가 아니라 놀라운 색채로 가득 차 있으면서도 다양한 형태와 의미들이 뒤섞여 공존하는 도시이다. 특정한 대상을 선정하여 눈앞에 보이는 현실을 변형시키는 동시에, 그 대상의 이질적이고도 시적인 요소와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이번 전시 <<부산 참견錄 2018 브뤼노 레끼야르, 단편들>>을 통해 우리는 미처 알지 못했던 새로운 형태의 부산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이다. 마치 브뤼노 레끼야르가 그러했던 것처럼.


Title: 단편들 | Fragments

Year: 2018

Artist: 브뤼노 레끼야르 | Bruno REQUILLART

Publisher: 고은 문화재단 | GoEun Foundation

Designer: 김지영

Printing: 기욤 플뢰르 | 라 샹브르 누아, 파리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