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HOTOBOOKCLUB SEOUL

PHOTOBOOK_2022 #105 최금화의 be yond here | Kuma CHOI's be yond here



Photobook _2022 #105 최금화의 be yond here | Kuma CHOI's be yond here



Photobook Club Seoul presents #105 최금화의 be yond here | Kuma CHOI's be yond here



인간이 만들어놓은 집의 창과 벽 등이 막고 있음으로써 더 들어올 수 없는 것 같은 햇살이 포착된 옥수동 12지구 안으로 시리즈 속 폐허의 사진들에서 빛과 어둠의 경계는 불분명하고 어둠도 온전치는 않다. 고로 이 작품들은 연속성의 세계다. 반면 자연의 어둠 때문에 더 퍼져나갈 수 없는 것 같은 인공의 빛이 포착된 Greennet Palace 시리즈 속 사진들에서 빛과 어둠의 경계는 분명하다. 작가는 작품 전체를 둘로 구분해 왼쪽 혹은 오른쪽에서 완벽한 검은 화면을 보여준다. 검은 화면 왼쪽 옆 혹은 오른쪽 옆의 골프장의 빛은 갑자기 벽을 만난 것 같다. 어둠은 온전하다. 이 작품들은 불연속성의 세계다. 우리가 일상에서 많이 마주치는 골프장을 이렇게 불연속적 세계로 포착하며 친숙한 것을 낯설게 하는 방식을 통해 보여준다.


현대인은 시각적 감각에 기반하여 도시에 관한 경험을 한다. 도시 공간에서 발견된 이질적이고 조화되지 않는 대상들은 상호 깨달음을 산출하는 대안적 패턴으로 병치된다. 도시의 판타스마고리아의 두 가지 핵심적 사례인 상품과 현대성은 집합적 무의식이 빚어내는 환상의 산물이다.


그의 사진들은 과거와 현재의 시공간을 환기하는 이중효과 속에 균열을 드러내며 관객을 밝음과 어둠, 시간 논리와 공간 논리, 환영과 각성의 사이공간에 위치시키며 심리적 지각의 작동을 이끈다. 바라보고 있는 ‘지금 여기'와 ‘그때 거기'가 교차하는 가운데 도시의 주체는 경계를 넘나드는 지각 행위에 깊숙이 개입하며 관찰자의 경험을 통해 내부와 외부를 접합하면 내재적 의미와 공간을 구축하는 데 기여한다.

- 사라짐과 나타남: 도시에 관한 아포리아적 시선, 손영실, 매체 미학박사, 경일대 교수


The sunlight captured in In Towards Oksudong 12th District seems like it barely made it into the frame after breaking through the barricades of manmade windows and walls. The boundaries between light and darkness in this series are quite blurry. In a way, the series depicts a world of spectrums. Contrastingly, the artificial light captured in Greennet Palace looks as if its progression was eventually blocked by a heavy resistance of the darkness. Here, the distinction between the two is more pronounced. CHOI separates a picture plane into two and presents a complete dark side on one side of the plane, the brightly lit golf range seems to be running into a wall of darkness positioned either to its left or right. The darkness is absolute. These works embody a world of discontinuity. They take the most ordinary and familiar object of a golf range and present it in a composition of discontinuity, rendering them suddenly unfamiliar.


People in today’s world experience city life relying heavily on the sense of vision. Any element that is unharmonious or qualitatively incoherent in an urban surrounding is dubbed as an alternative element that produces mutual realization. The commodity and modernity - the two core phenomena of urban phantasmagoria - are the fantastical products of the collective subconscious.

Kuma CHOI’s work reveals the fractured reality by driving the viewer’ consciousness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his work activates within viewers the psycho-perceptive processes by positioning them at the in-between places of bright versus dark, temporal versus spatial, and fantasy versus uncanniness. At a crossroads between “here and now” and “then and there” a subject within a city gets deeply involved in the crossboundary act of piercing , in interconnecting the inside and outside in his or her capacity as an observer while contributing to the formation of an intrinsic space of meaning.


- Disappearance and Appearance: An Aporetic View on the ‘Polis’, Youngsil SOHN, Ph. D. Art and Media, Professor at Kyungil University



 

Title: be yond here

Year: 2021

Artist: 최금화 | Kuma Choi

Publisher: 마음의 눈 ㅣMind Eyes

Designer: 다디다다 | DaDeeDaDa

Printing: 문성인쇄 | Munsung Printing

Edition: 300